상가집 인사말 이건 꼭 알고 가세요
본문 바로가기

생활꿀팁

상가집 인사말 이건 꼭 알고 가세요



갑작스럽게 조문을 가야할때는 옷차림부터 인사말등 많은 부분이 신경이 쓰이게 됩니다. 특히 사회초년생분들은 어떤 것이 예절에 맞는지 헷갈리고 궁금하실텐데요. 상가집 문상시 옷차림부터 인사예절, 인사말까지 예절에 맞는 형식을 꼼꼼하게 살펴봐서 실수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하겠습니다. 




조문 복장 

조문 복장은 남자와 여자가 각기 다릅니다. 남자분은 검은색 양복이 기본입니다. 하지만 사회초년생 분들은 검은색양복이 없을 수 있는데요. 어두운 빛깔의 양복이나 감색, 회색 양복도 괜챦습니다. 와이셔츠는 화이트로 하며 넥타이, 양말, 구두 모두 검정색으로 하도록 합니다. 만약 정장이 없을 경우 어두운색의 평상복을 입고 되도록 단정한 옷차림을 하도록 합니다. 요즘은 예전과 달리 정장차림보다 캐주얼한 차림으로 상가집을 방문하는 경우가 많은것 같습니다. 하지만 화려한 무늬나 원색컬러의 옷차림은 되도록 피하고 점쟎고 차분한 옷차림을 해주는것이 좋습니다. 


여자분은 검정색 상의에 검정 스커트가 기본이며 가장 무난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구두와 양말이나 스타킹도 검정색이 가장 좋습니다. 정장차림이 여의치 않을 경우 평상복을 어두우면서 단정하게 입고 조문가셔도 괜챦습니다. 단, 화려하거나 원색의 옷은 역시 피해야 합니다. 화장도 연하게 하며 색조 메이크업은 되도록 피하며 귀걸이, 목걸이등의 화려한 장신구 역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조문예절

부고를 접하면 되도록 친하지 않은 사이일지라도 조문을 하는것이 도리라고 볼 수 있습니다. 불가피하게 조문을 가지 못할 경우에는 조의금이라도 보내는 것이 좋은데요. 이때 조의금 보내는 것을 조장이나 조전이라고 합니다. 


조문시간은 아주 가까운 친지이거나 친구일경우 부고소식을 받은 이후 바로 가는 것이 좋은데요. 그외의 일반 조문객일 경우 유족들이 성복을 모두 끝내고 조문객을 맞을 준비가 되었을때 조문가는것이 예의입니다. 보통 다음날 조문을 가게 됩니다. 3일장이 보편적이며 상가집에서 미리 조문을 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 조문을 가면 웃고 떠들거나 큰소리를 내는것은 피해야 합니다. 




상가집 방문시 절하는 법 

① 문밖에서 모자나 외투를 벗고 손에 든다.

② 상제에게 목례 후 영정 앞에 무릎 꿇고 앉는다. 

③ 분향을 한다. 

(분향방법 : 왼손으로 오른손을 받친채 오른손으로 향을 집어 향로에 넣는다. 이것을 삼상향이라 하여 조금씩 3번 집어 넣는다. 촛불에 불을 붙여 향이 타면 불꽃은 손가락으로 가만히 잡아 끄거나 손바닥으로 바람을 일으켜 끄도록 한다. 단, 입으로 불어서는 안된다. 공손히 향로에 꽂으면 된다.)

④ 일어나 뒤로 한걸음 물러선 후 영좌를 향해 두번 절한다.

⑤ 상제들을 향해 선다음 상제들과 맞절한다.

⑥ 상제들과 조문 인사말을 건넨다. 짧게 위로의 말을 전하며 이것저것 묻는것은 실례이니 하지 않도록 한다.

⑦ 두세걸음 뒤로 물러난 후 몸을 돌려 나온다.


Tip: 절할때 손의 방향

조문시 절을 하게 되는데요. 공수법이라 해 남녀의 손위치가 다릅니다. 

조문시에는 남자는 오른손이 위로, 왼손이 아래로 가도록 포개야 합니다. 

여자는 반대로 왼손이 위로, 오른손이 아래로 가도록 포개고 절해야 합니다. 

발은 공수한 손의 반대로 하면 됩니다. 


상가집 인사말

상제들과 조문시 인사말을 나누는데 어떤 말을 해야할지 생각해놓지 않으면 조금 당황스러울 수 있습니다. 때문에 몇가지 생각해 놓는것이 좋은데요. 아래와 같은 인사말이 있습니다. 형식적이거나 격식을 차린 표현보다는 진심이 담긴 따뜻하고 진지한 위로의 한마디가 가장 좋습니다. 

①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② 얼마나 상심이 크십니까

③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④ 상사에 얼마나 애통하십니까

⑤ 망극한 일을 당하셔서 어떻게 말씀드려야 좋을지 모르겠습니다

⑥ 위로할 말씀이 없습니다

⑦ 상사에 어떻게 말씀 여쭐지 모르겠습니다




부의금

다른말로 조의금이라고도 하며 조의금은 문상을 마친 후 물러나와서 호상소에 접수시키거나 직접 부의함에 넣으면 됩니다. 단, 상주에게 직접 건네는 것은 실례이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부의금 봉투에는 글씨를 써야하는데 앞면에 부의(賻儀), 근조(謹弔), 조의(弔儀), 전의(奠儀) 등을 쓰면 됩니다.


상가집 방문시 주의사항 

유족에게 자꾸 말을 걸거나 큰소리로 떠드는 것은 삼가해야 합니다. 반가운 친구를 만나더라도 낮은 목소리로 대화하고 큰소리로 이름을 부르거나 해서는 안됩니다. 조문이 끝난 후 밖에서 따로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좋습니다. 고인이 되신분에 대해 사고 경위를 상세히 묻는것은 결례이니 해서는 안됩니다. 또 호상이라 해도 웃고 떠들면 안됩니다.